한국오픈도어 인도
▲한 사역자가 인도 교회에서 발생한 공격 현장을 촬영한 사진을 보고 있다. ⓒ한국오픈도어
5월 25일(월) 카메룬 CAMEROON

부바(40세)는 극단주의 이슬람 단체 '보코 하람'이 활동하는 카메룬의 북쪽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무슬림 가정에서 자란 그는 20대 초반에 크리스천들을 만나면서 개종하였습니다. 그 후 심한 배척을 받으면서도 믿음을 지켰습니다. 오픈도어 사역을 통해 부바의 개인 사업은 성장하였고 어려움 속에서도 그의 가족과 공동체를 지킬 수 있었습니다. 주님께서 그에게 믿음을 더욱 주셔서 주님을 높이고 그리스도를 증거하며 하나님과의 관계가 성장하기를 기도해주세요.

5월 26일(화) 베트남 VIETNAM

베트남에서 2019년에 총 5,880명의 어린이들이 오픈도어가 지원하는 여름성경학교에 참가했습니다. 베트남 땅에 역사하고 계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어린이들의 영적 정체성은 6세에서 9세 사이에 형성되고, 13세가 되면 거의 굳어지게 됩니다. 지금이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기에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또한 이 캠프를 통해 불신자 어린이들의 부모님을 전도하기 원합니다. 자녀들이 변화되면 부모들의 마음이 열리고 기꺼이 복음의 메시지를 들으려 합니다. 베트남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오픈도어의 어린이 사역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5월 27일(수) 베트남 VIETNAM

작년 초에 '치' 자매와 남편은 함께 기독교로 개종을 하였지만 지난 10월 지역 공무원들이 남편을 찾아와서 계속 예수를 믿으면 모든 정부 혜택이 끊어지고 마을에서 추방될 것이라고 협박하자 남편은 가족에게 교회에 가지 말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은 순종하였지만 치는 남편을 따르지 않고 교회에 신실하게 계속 나갔습니다. 지역 당국의 위협을 재차로 받은 남편은 아내 치를 때리고 집에서 쫓아냈습니다. 치는 지금 교회에 머물고 있습니다. 치 자매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5월 28일(목) 라오스 LAOS

작년에 100명 이상의 라오스 성도들이 오픈도어가 지원하는 주일학교 교사훈련을 받았습니다. 라오스 남부에서 열리는 이 프로그램에 전국 교회로부터 교사들이 참가했습니다. 라오스 미래 교회의 일꾼들이 양성되게 하시고, 교사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린이들에게 올바르게 가르칠 수 있도록 지식과 영성이 겸비되도록 기도해주세요.

5월 29일(금) 라오스 LAOS

작년 크리스마스 전에 로에 형제는 공부하고 있는 도시에서 그리스도를 영접했습니다. 기쁨으로 고향 마을에 가서 친지들에게 복음을 전하자 10명 정도가 그리스도께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한달 만에 이들 모두 마을 이장에게 불려갔고 주민들은 회의를 열고 마을을 떠나라고 소리 질렀습니다. 10명 중 몇 명은 두려워서 믿음을 버렸지만, 다른 몇 명은 믿음을 지켰습니다. 이들은 큰 위협과 적대감에 싸여 있습니다. 이들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5월 30일(토) 인도 INDIA

괴롭힘, 거절, 그리고 폭력에 직면한 성도들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우마(Uma) 목사님과 그의 교회는 힌두 극단주의자들에게 핍박을 받고 있고 예배하기 위해 모일 수 없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박해하는 자들의 마음을 돌이켜 주시고 성도들이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최근에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한 마헤쉬(Mahesh)는 기독교 신앙으로 인해 가족들로부터 거부당하고 있습니다. 그의 아들들은 아버지에게 개종을 강요하며 매우 폭력적으로 대합니다. 마헤쉬는 가족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되고 예수님을 그들의 구세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5월 31일(일) 네팔 NEPAL

억울한 누명을 쓴 성도들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네팔에서는 기독교인들을 상대로 한 허위 주장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성도들은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그들을 상대로 한 소송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개입하셔서 정당한 판결이 나도록 기도해주세요. 외딴 마을에 사는 성도들은 오픈도어 사역자들과의 접촉이 어려워 박해를 받을 때 신속한 연락이 어렵습니다. 이 외딴 마을 성도들을 하나님께서 강하게 하시고 필요를 충족시켜 주시길 기도해주세요.<오픈도어선교회>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