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장 박원순)가 9일 오전 신천지 사무소 현장 점검에 나선데 이어 13일 신천지 법인 폐쇄를 위한 청문회를 계획하는 등 신천지 해체를 위한 실제적 행정력을 동원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이미 13일 신천지 법인 폐쇄와 관련한 청문회를 위해 교주 이만희 씨에게 공문을 보낸 상태이며, 아직까지 답변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진행된 현장점검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신천지 사무소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서울시 문화정책과와 세무과, 그리고 동작구 체육문화과 등 관련 부서 관계자들로 합동점검반이 현장에 투입됐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시 관계자들은 사단법인이 종교 관련 비영리법인으로서 준수사항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주로 점검했다.

또 법인 보유 시설물 현황과 신도 명단, 사원 명부, 정관, 임직원 명부와 이력서, 총회•이사회 회의록, 수입 지출에 관한 장부와 증빙서류, 재산•부채대장, 업무일지 및 주무관청 관계기관과의 왕복서류, 사업계획서 및 사업실적 등의 서류들도 조사했다.

신천지가 민법이나 감염법 위반 사실이 밝혀질 경우 법인 허가 취소에 더욱 명분이 실리게 된다.

신천지의 사무소 주소지 또한 분명하지 않아 서울시가 현장 점검에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 앞서 서울시는 등기상 주소지인 강남구 사무실을 찾았지만 공실이었고, 신천지가 처음 제출한 주소지인 용산구 사무실은 신축 중이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서울시의 법인 해체 시도와 관련, “법인은 선교를 위한 별도의 법인체에 불과하기에 법인이 취소된다 해도 신천지가 해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