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선교연합회
▲작년 8월 24일 육군훈련소에서 진행된 진중세례식 모습. 이날 3천2백여 명의 장병이 세례를 받았다. ⓒ군선교연합회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휴가 나온 현역 군인들을 중심으로 발생하면서 장병의 휴가 및 군내 행사에 민간인 출입이 통제되고, 영내 종교행사 금지 및 영외 종교활동도 차단됐다. 이에 따라 기존 군선교 현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

군에서 지난 20일 첫 번째 군인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이후 4일 10시 현재 군 내 확진자가 34명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격리된 군인은 총 7,270여 명으로, 국방부 기준 예방적 차원의 격리자가 6,250여 명,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가 1,020여 명이다.

국방부는 앞서 지난 2월 20일부터 모든 군인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고 민간인 부대 출입을 통제했다. 군인교회에서 신앙 생활하는 민간인이나 대대급 군인교회에서 사역하는 민간인 신분의 군선교 교역자(군선교사)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지난달 23일 이후에는 국방부가 군 내 모든 종교 활동을 통제하면서 모든 예배가 중단됐다. 예정된 진중세례식, 위문 사역도 모두 취소됐다. 생활관을 벗어난 집합이나 생활관 간 교류도 최대한 자제시키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는 최근 군선교신문을 통해 이같은 상황을 전하며 "코로나19 확산으로 군 당국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민간인 출입 제한으로 지난달 15일 진행된 육군훈련소 제561차 진중세례식도 논산 인근 군종목사단이 집례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9일 예정되어 있던 제562차 진중세례식은 취소되었고, 3월 21일 예정된 제563차 진중세례식도 취소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밝혔다.

군선교 현장 방문 사역과 대면 교제를 통한 사역, 공예배와 집회 등 군대 내에서 직접적인 종교활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온라인을 활용해 신앙생활을 돕는 사역이 대안으로 활성화되고 있다. 군선교연합회는 "군종장교조차 용사들의 생활관을 방문하지 못하는 경우도 생기면서, 군종목사들이 온라인을 이용해 용사들의 개인 경건생활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유튜브, 페이스북 콘텐츠를 통해 예배를 드리거나 각 교회 담임목사의 설교 영상 주소, 실시간 인터넷 예배 주소를 공유해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단체 채팅방에서 말씀카드를 전달하고 자체 예배지를 제작, 배포하여 생활관에서 예배를 드리도록 돕고 있다. 군선교연합회는 "현장에서는 지난해 스마트폰이 도입된 것이 어쩌면 다행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군선교 관련 외부 행사와 교육훈련 프로그램은 모두 취소되거나 잠정 연기된 상황이다. 군선교연합회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 대의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2월 27일 예정되어 있던 제49차 정기총회와 이사장 이취임식을 잠정 연기했다. 2월 24~27일 소망수양관에서 예정됐던 제36회 군종목사수련회와 군목후보생수련회가 취소됐고, 대대급교회에서 사역할 군선교교역자 양성을 위한 제23기 군선교교육원도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4월 9일 개강예배를 진행할지 여부를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오전에 드리던 군선교연합조찬예배도 현재로선 당분간 각자 자리에서 기도하는 방향으로 갈 예정이다.

군선교연합회는 "지금 상황에서는 바이러스 확산이 누그러들기를 기다려야 하는 실태"라며 "현장 방문 사역이 불가능해진 만큼 제한된 여건에서 한 명이라고 더 많은 장병이 복음을 듣고 예수 그리스도께 돌아올 수 있는 콘텐츠가 무엇인지 고려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