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성도의 안전과 예방을 위해 3월 1일과 8일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교회는 28일 당회를 열고, 주일 2부(9시), 3부(11시), 4부(13시) 예배를 인터넷과 케이블 위성TV로 생중계하기로 했다.

나머지 1부, 5~7부 예배는 인터넷으로 방송하고, 새벽예배와 수요예배, 금요성령대망회, 교회학교를 비롯하여 국제신학훈련원, 청장년국, 교회학교 등 모든 교육과 기도회 및 예배 후 모임, 기타 기관 개별모임 및 부서별 모임까지 3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지역별 지성전과 기도처도 개방하지 않으며 주일예배 교구버스 운행도 중단했다. 오산리최자실금식기도원은 27일 3부 예배부터 모든 예배를 잠정 중단하고 기도원 시설물 출입을 제한했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기도원을 왕복하던 셔틀 버스도 28일부터 운행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교회 측은 성도들에게 교회 홈페이지와 휴대폰 앱, 케이블 위성TV를 통한 가정예배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이영훈 목사는 "성도들의 건강을 지키고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기도를 당부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대구 시민을 위해 10억 원을 긴급 의료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3월 3일 이영훈 목사는 교회 관계자들과 대구시를 직접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의료지원금을 전달하고 코로나 19 퇴치에 앞장서고 있는 공무원과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기로 했다.

이영훈 목사는 "여리고로 내려가다 강도만난 사람처럼, 일생을 살아가면서 때론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어려움과 문제들을 만나게 된다. 이럴 때 우리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어야 한다"면서 "고통 받는 대구 시민들과 코로나 19 퇴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들을 위로하기 위해 의료지원금 10억원을 긴급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