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기독선교회
▲줄리 조 집사가 서울시청기독선교회 특별세미나에서 특강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다음세대를 위해 활발한 강연 사역을 펼쳐 온 줄리 조 집사(뉴욕 소재 기업 COO 역임, 텍사스 게이트웨이교회)가 18일 크리스천 공무원과 청년들을 향해 "시대를 바라보는 영적 분별력을 가져야 한다"며 "말씀과 기도로 거룩한 삶을 살고, 마지막 때 한 영혼, 한 영혼이 주님께 돌아오게 하는 사명자로 살아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시청기독선교회(회장 한휘진)는 크리스천 공무원과 청년들이 하나님의 말씀과 세상의 가치가 부딪히는 일터와 가정에서 어떻게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순종함으로 예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 수 있는지를 나누기 위해 17일, 18일 양일간 서울시립미술관 세마홀에서 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시대와 그리스도인'이라는 주제로 17일에는 임이스마엘 선교사, 18일에는 줄리 조 집사를 특강 강사로 초청했다.

둘째 날 강사로 나선 줄리 조 집사는 이민 1세대로, 국제 비즈니스의 중심지인 미국 뉴욕에서 활동한 사업가다. 지난 5년여간 여름과 겨울 방학이 되면 한국을 방문해 가정과 자녀교육, 중독문제 해결 전문 강사로 다니엘기도회를 비롯한 전국 수련회, 집회, 예배에서 활발히 활동해 왔다.

줄리 조 집사는 강연에 앞서 지난 1월 중순부터 한국에서 예정된 다음세대 사역을 하기 2~3주 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아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로마서 8장 1~2절 말씀('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에 새 힘을 얻고 빠르게 회복되기 시작했으며, 예배와 가족의 중보기도, 집회 사역을 통해 건강이 좋아졌다고 간증했다.

조 집사는 이날 하나님의 속성을 사단이 어떻게 흉내 내는지, 또 이 땅을 변화시키는 것 중 동성결혼과 AI(인공지능)의 영적 의미가 무엇인지 소개하면서 주님이 오실 때 이 땅에서 크리스천들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전했다.

서울시청기독선교회
▲세미나 참석자들이 특강 후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그는 "하나님의 속성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먼저는 영원히 사시며 그 다음은 전지전능하신 분"이라며 "하나님의 영원성과 전지전능하심을 사단이 어떻게 흉내 내고 있는지를 알면, 이 땅에 주님이 오실 날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동성결혼과 낙태는 남자와 여자를 만드시고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에 도전하는 것은 물론, 하나님 자녀의 대를 끊고 이 땅에 하나님의 창조물인 생명이 나오지 못 하게 하는 계략이라고 말했다. 그는 "동성결혼으로 아이를 낳지 못 하게 하는 일, 낙태하는 일뿐 아니라 성전환 수술로 생식기능을 제거함으로 두 번 다시 아이를 낳을 수 없는 시대로 가고 있다"며 "이를 괜찮다고 찬성하는 어른들과 그러한 사회 리더들을 용인하는 어른들이 더 나쁘다. 우리부터 잘못을 깨닫고 한 명이라도 주님께 돌아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과학과 의료의 발달로 인공자궁, 유전자 조작, 뇌에 칩 이식 등으로 하이브리드 인간이 등장하는 것은 물론, 죽지 않고 이 땅에서 영생하려는 다양한 몸부림에 대해 "이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생명을 흉내 내는 것이며, 하나님이 인간을 실수가 있는 인간으로 만든 것이 되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노아의 시대와 같으며, 하나님께서 노아를 살려주신 방법으로 살아야 하는 시대"라며 "노아와 같이 하나님과 동행하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며, 영적 분별력을 가지고 이 시대 네피림 종자들과 섞이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줄리 조 집사는 또 "하나님은 전지전능하므로 우리의 필요를 공급하시는데, 사단이 하나님의 전지전능을 흉내 내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하나님은 우리를 보호하시고 필요를 공급하시지만, 사단은 우리를 통제하고 감시한다. AI 기술이 발달할수록 우리 삶이 편안해지는 것 같지만, 우리의 모든 삶에 대한 통제와 감시도 이뤄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하나님의 영생을 흉내 내고 전지전능을 흉내 내는 사단은 '가장 높은 구름에 올라 지극히 높은 자와 비기리라 하도다'(사 14:14)라고 하는 자"라며 "인간이 하나님의 징계를 풀어내고 하나님의 자녀가 핍박받는 시대가 오는데, 주님의 음성을 듣고 주님께서 주시는 감동으로 살아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님께서는 이미 성경 말씀을 통해 우리에게 세상을 이길 넉넉한 은혜를 주셨다"면서 "직장과 가정에서 주님의 음성을 듣고 살아내는 훈련을 지금부터 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 자녀들도 살려낼 수 있다.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지면 부모에게 내려오는 영적 권세가 자녀에게도 내려간다"고 설명했다.

줄리 조 집사는 마지막으로 "이제 하나님께서 각자 서 있는 자리에서 하나님의 능력을 물 붓듯 부어주는 시대"라며 "주님께서 우리를 사명지에 보낼 때,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지는 과정 중에 쓰임받는 여러분, 주님의 음성을 들을 뿐만 아니라 그 음성에 순종하는 여러분이 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특별세미나에는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손영철 회장, 한국기독공직자선교연합회 진승호 회장, 국회기도회 홍성현 부회장 등도 참석했다. 한휘진 서울시청기독선교회 회장은 "함께 연합하여 공무원들과 나라를 위해 기도해야 할 때라 생각해 내부에서 진행해 오던 특별세미나를 올해 확대해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서울시청기독선교회는 시청 본청, 시의회, 서울시 사업소, 구청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삶의 주인으로 고백하는 직원들이 모인 초교파 직장선교단체로, 1982년 창립됐다. 매주 화요일 정기예배, 매일 아침 기도모임과 매주 목요일 성경공부, 매월 1회 전체모임 등을 통해 회원들은 가정과 직장에서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말씀과 기도의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