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가 24일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렸다. ⓒ이지희 기자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순서를 맡은 인사들이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집회 참가자들이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WCC반대운동연대(조직위원장 송춘길 목사, 사무총장 고정양 목사, 준비위원장 변병탁 목사)가 24일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2백여 명의 성도가 참석해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안의 혼합주의와 포용주의, 우상숭배를 배격하고, 순교자들의 피 위에 세워진 성경적이고 복음적인 기독교회 회복을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준비위원장 변병탁 목사(샬롬선교회 대표)는 "한국교회가 포용주의, 자유주의 신학, 카톨릭과의 야합과 일치 등 온갖 누룩을 받아들인 것을 깨닫고, 이에서 벗어나 깨끗해지도록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교회도 어려움이 많지만, 동성애에 잠식되고 길에서 전도도 제대로 못 하는 나라들을 보면 세계교회 상황 가운데 그나마 한국교회가 희망이 있다"면서 "종말 시대에 이제라도 좁은 길로 돌아오는 세계교회가 되도록 한국교회가 기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준비위원장 변병탁 목사가 합심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조직위원장 송춘길 목사는 "500여 년 전 수많은 믿음의 선진은 목숨을 걸고 일어나 죽음으로써 본래의 성경적 기독교회를 회복하고 정통 기독교회의 역사를 이어오게 되었다"며 "그럼에도 2014년 정통 기독교회를 로마 카톨릭과 '신앙과 직제일치'로 일치시킨 NCCK와 통합총회의 배도 행위와 이에 동조, 묵인, 침묵하는 보수교단 지도자들에 대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어 전진대회를 개최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이원재 목사가 2부 예배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말씀을 선포한 이원재 목사(전 예장합동 광주전남노회협의회 회장)는 "요한계시록 2장, 3장에 나오는 일곱교회는 이 시대 교회를 예표하는데, 그중 라오디게아 교회는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아 책망받았다"며 "라오디게아라는 말은 민중의 비위를 맞춘다는 뜻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 인간의 비위를 맞추고, 하나님을 무서워하지 않고 교인과 나라의 비위를 맞추는 교회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많은 교회도 인본주의, 자유주의, 혼합주의로 흐르고, 진리에 대해 자신에게 이익이 없고 손해가 있으면 입을 다물어버린다"며 "여러분은 종말의 시대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종들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조직위원장 송춘길 목사가 취지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한편, 이날 1부 찬양 및 합심기도는 마라나타 찬양팀의 경배와 찬양으로 시작해 변병탁 목사의 합심기도회로 진행됐고, 2부 예배는 송춘길 목사의 인도로 윤승리 목사의 대표기도, 홍지연 자매의 특송, 이원재 목사의 말씀선포, 유성헌 목사(하야방송 대표, 사랑많은교회)의 축도로 드려졌다. 3부 전진대회에서는 송춘길 목사의 사회로 취지문 발표, 최하은 목사(예장그리심산 총회장), 강주성 목사(뉴비전교회)의 연설, 허마리아 목사의 특별찬양, 변병탁 목사 인도의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특별기도회', 이온전 목사(큰무리교회)의 마침기도로 마무리했다.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집회 참가자들이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최하은 목사는 한국교회 문제 비평으로 "예수님은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위해 당신의 몸을 주시고 피 흘리시고, 부활, 승천하셨으며, 성령님을 보내주셨다"며 "성령이 우리에게 있다면 온갖 우상을 숭배하는 카톨릭과 일치하는 배교를 할 수 없다. 한국교회는 정신을 차리고 이를 책망하고 회개하며, 목숨을 걸고 예수님과 하나님 나라를 지켜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강주성 목사도 개혁주의 교단의 정체성 회복을 촉구하는 발언에서 "예수 외에도 구원이 있다는 종교다원주의 WCC를 받아들이고 2020년 종교통합을 하려는 NCCK와 통합교단을 향해 예수님을 앞세우고 우리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4차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
▲이날 성도들은 십자가 복음으로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고 회복하기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이지희 기자
WCC반대운동연대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복음으로 죄와 사망에서 벗어나 영생을 얻게 하고, 하나님의 자녀로 거듭나게 하여 하나님 나라에 이르게 하는 정통 기독교회를 지켜야 한다"며 "성경말씀에 비춰 잘못된 것은 배격하고 성경적, 복음적 기독교를 추구하고 세워나가기 위해 '정통 기독교회를 지키기 위한 전진대회'를 앞으로도 지속해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