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가 선교사 멤버케어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선교사 공제회를 설립하기 위한 예비 조사를 마쳤다고 3일 밝혔다.

KWMA는 "공제회는 국가가 직접 시행할 수 없는 사회보장제도를 일임한 제도의 하나로, '특수직역근로자에 대한 복지와 수입향상을 위한 특별법'에 근거하여 존재하고, 회원의 자발적 참여로 기금을 조성하여 목적 실현을 위해 다양한 수익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복지기관이다"고 설명했다.

경찰공제회, 군인공제회처럼 선교사들을 위한 공제회가 설립되면 기존 선교사들의 복지 향상과 차세대 선교 동원에 큰 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예비 조사를 마치고 타당성 조사가 시작되었으며, KWMA는 큰 어려움 없이 공제회를 설립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한편, KWMA는 선교에 파급력이 큰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선교적 기여를 하기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KWMA는 "교회가 커질수록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선교적 책무가 더 무거움을 인식하고, 연합을 통해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하고자 한다"며 "선교사 공제회, 대형교회 선교적 기여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은 한국선교의 큰 견인력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교단 선교부 연합 멤버케어
▲교단 선교부 연합 멤버케어 회의 후 단체사진 ⓒKWMA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