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교사들 이야기 다룬 신간 북콘서트 함께 열려

주대준 세계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대표회장 취임예배 북콘서트
▲주대준 대표회장이 인사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지난 26일 주대준 장로의 세계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세직선) 대표회장 취임감사예배와 그의 저서 '이 땅에 묻힌 선교사들이 다 전하지 못한 100년의 이야기' 북콘서트가 CTS아트홀에서 열렸다.

1부 예배에서 설교를 전한 김진홍 목사(두레공동체운동본부 대표)는 이날 "한국교회는 지난 100년간 한국을 발전시킨 정신적·도덕적 기초를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한국교회는 한국이라는 나라가 세계를 이끄는 국가가 되는 일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교회가 가진 저력과 미래지향적 근거로 김 목사는 첫째 복음주의 전통을 중심으로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둘째 젊은 목회자와 신학도들이 정직하고 진지하고 좋은 후배가 많고, 셋째 한국교회가 기른 훌륭한 평신도들이 정부와 기업, 사회 각 요소에 교단과 교회를 초월해 가는 곳마다 존재한다고 말했다. 김진홍 목사는 "취임하시는 주대준 장로님이 대표적인 분"이라며 "열정적이고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 비전이 있어, 한국교회가 길러낸 평신도 지도자들 중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세직선 명예이사장 박흥일 장로는 축사에서 "(세직선 대표회장 취임이) 축하할 일이지만 중책이고 무거운 십자가이기도 하다. 하지만 고난의 십자가 없이는 영광도 없음을 기억해 달라"며 "이 단체를 해외로 역수출해서 '지구촌 직장선교'와 '세계 복음화'를 이뤄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기독교문화예술총연합회 회장 김소엽 권사의 축시 낭송 후 주대준 대표회장은 취임인사에서 "미국이 남북전쟁 이후 엄청난 후유증을 극복하면서 우리나라에 1,500여 명의 선교사를 파송했다. 경제적 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명 때문에 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직선과 한직선 직장선교 동역자들, 평신도 사역을 이끌고 계시는 국가조찬기도회와 CBMC 선배님들을 잘 모시면서 100년 전 받은 빚을 갚기 위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하겠으니, 기도해 달라"고 전했다.

주대준 세계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대표회장 취임예배 북콘서트
▲취임감사예배 및 북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다. ⓒ이대웅 기자
2부 북콘서트에서 저자 주대준 대표회장은 "선교사들이 들어올 무렵만 해도, 조선은 청나라와 러시아, 일본 등 강대국들의 '전쟁 놀이터'였다"며 "3년간 책을 준비하면서, 대한민국이 하나님께서 철저히 함께하시고 도우신 나라였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관순 열사도 평범한 집안의 딸이었으나 샤프 선교사를 만나 교육을 받기 시작하면서 독립운동까지 하게 됐다며 "오늘의 우리나라는 오로지 하나님의 은혜이며, 또한 목숨을 걸고 이 땅으로 건너온 선교사들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교과서에서 이러한 내용이 다 빠져서 국민들과 기독교인들이 선교사들의 공헌을 너무 모르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 땅에 묻힌 선교사들이 다 전하지 못한 100년의 이야기'는 130여년 전, 은둔의 땅 조선에 발을 디딘 선교사들의 행적을 꼼꼼하게 추적한 기록이다. 당시 선교사들의 뜨거운 희망과 좌절, 희생과 순교의 현장을 어느새 잊어버린 우리에게 그 감동을 되새기게 하며, '로동심문'으로 유명한 탈북민 출신 최성국 웹툰 작가의 그림을 가미해 접근성을 높였다.

저자는 "거친 파도와 풍랑을 헤치며 수개월 넘는 목숨을 건 항해 끝에 조선 땅에 도착했을 선교사들, 그리고 풍토병으로 짧은 생애를 마감해야 했던 선교사와 가족들, 자녀들을 생각하며 눈시울이 뜨거워지곤 했다"며 "꿈도 희망도 없고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었던 척박한 조선 땅을 밟은 선교사들은 '하나님의 영에 감동되어 하늘로부터 파송받은 천사'"라고 말한다.

저자 주대준 장로는 초등학교 시절 부모를 여의고 미국 선교사가 설립한 고아원에서 생활하며 중학교에 다닌 '복음에 빚진 자'다. 육군 전산장교 시절 청와대를 처음 바라보고 '청와대 근무'를 꿈꾼 후, 10년간 각고의 노력 끝에 1989년 청와대 전산실 창설 멤버이자 프로그램 개발팀장으로 선발된다. 이후 청와대 전산실장, 정보통신처장 및 행정본부장을 거쳐 노무현·이명박 두 대통령의 경호차장을 역임했다. '청와대 기독신우회'를 창립해 공직사회 선교에 헌신했다. 대통령 5인을 거치면서 20여 년 동안 청와대에서 근무한 뒤 연령 정년으로 퇴직하고 카이스트(KAIST) 전산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교수 부임 7개월 만에 부총장에 발탁돼 카이스트 최초 국책연구소급 '사이버보안연구센터'를 설립했고, '정보보호대학원'을 개설했으며, 국내 정상급 최고경영자 과정인 'KAIST 컨버전스 최고경영자과정(K-CAMP)'을 설립했다. 이후 선린대 총장과 CTS인터내셔널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국가사이버안전연합회 회장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후원코인' 개발 등 섬김과 나눔 사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스테디셀러 <바라봄의 법칙(미래사CROSS, 2018)>, <바라봄의 기적(마음과생각, 2012)> 등이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