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도어 북한선교학교
한국교회가 북한선교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기독교 관점과 선교적 차원에서 통일과 북한에 대한 비전을 세우도록 돕는 한국오픈도어선교회 7회 북한선교학교가 4월 1일 개강한다.

4월 1일부터 7월 22일까지 총 3학기 15주간 매주 월요일 저녁 7시 생명나래교회 본당에서 열리는 이 과정은 북한선교에 관심과 준비의 필요를 느끼는 교회와 성도들에게 선교적 강의와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통일과 북한선교 비전을 가진 성도가 기독 전문가 및 사역자들로부터 전문 지식을 공부하고 네트워킹하는 장을 제공하게 된다.

1학기(5주)는 북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및 남북관계에 대한 기독교적 이해를 돕는 '북한에 대한 이해'를, 2학기(5주)는 북한 선교환경과 국내 위주 북한선교 사역 등 '북한에 대한 선교적 접근'을 다룬다. 3학기(5주)는 북한 지하교회와 그루터기, NGO를 통한 북한선교전략, 미디어를 통한 북한선교 전략, 탈북 여성 사역, 북한선교현장 실태 등 '북한선교의 실체'로 국외 북한선교현장에 대한 실질적 강의로 구성했다. 이후 국내 민통선 기도여행 및 현장 아웃리치를 실시한다.

오픈도어선교회는 "통일과 북한선교에 사명과 부르심을 가진 성도 및 선교 지망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며 "훈련과정을 마친 이들을 대상으로 오픈도어를 통한 파송 및 사역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

3월부터 온라인(www.opendoors.or.kr) 사전접수와 강의 1, 2주차 현장 접수를 받는다. 강동완 동아대 교수가 강의하는 1강 '북한 사회와 문화 변화'는 공개강좌로 열린다. 등록비는 학기당 5만 원(사전 온라인 등록자 할인, 신학생 수강료 50% 할인).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