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1.jpg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잃어버리지 않으려면 부모가 가정에서부터 자녀의 신앙 훈련과 성품 교육을 하는 주체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먼저 부모가 신앙의 기초 위에 든든히 서야 하는 만큼, 교회는 가정과 긴밀하게 연계하고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교육과 훈련을 지원해야 한다. 과거 교회학교 교사 중심으로 이뤄진 다음세대 교육 패러다임이 이제 부모와 조부모를 중심으로 전환되어야 하는 것이다. 4세에서 14세 어린이, 청소년 사역에 집중하고 있는 4/14윈도우한국연합은 “위기에 처한 다음세대를 회복하기 위한 신앙 교육은 교회학교 1시간이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오늘날 교회는 모든 부모가 신앙으로 자녀를 제자화 할 수 있도록 부모를 훈련하는 가정 친화적 교회로 탈바꿈할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한다.

오는 12월 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사랑의교회 아트홀에서 제11회 4/14윈도우포럼이 열린다. 4/14윈도우한국연합,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가 공동주최하는 이 포럼은 지난 4월에 4/14윈도우포럼에 이은 심화포럼으로 ‘교회의 다음세대 교육 패러다임 바꾸기 -부모와 가정을 중심에 세워라!’는 주제로 준비됐다.

담임목회자, 다음세대 및 가정 사역자, 교사, 학부모, 선교사 등을 대상으로 교회의 다음세대 교육 시스템이 교사 중심에서 부모 훈련 중심으로 재편할 것을 제안하고, 가정에서 자녀의 제자화를 촉진하기 위해 가족의 제자화 훈련을 교회가 나서 실시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게 된다. 특히 교회가 관련된 컨텐츠를 연구, 개발하고 모범 사례 발굴, 실천 지침 제시에 앞장서 부모, 조부모들의 훈련에 나설 것을 격려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주 발제자로는 오전에 세계변혁운동 가정챌린지 퍼실리테이터 매튜 링(Matthew Ling) 목사, 오후에 장신대 박상진 기독교교육과 교수가 각각 나선다.

4/14윈도우 글로벌운동 아시아리더십팀 의장 및 4/14윈도우한국연합 사무총장 허종학 장로는 “오늘날 신자유주의, 다원주의, 권위의 무너짐, 가정의 깨짐, 소통 부재, 성품 교육 부재, 저출산, 게임과 스마트폰 등으로 우리 자녀들을 세상에 잃어버리고 있다”며 “행함으로 가르치는 성경적 학부모 모델링이야말로 파워풀 한 참교육으로 다음세대를 세우는 반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4/14윈도우운동은 4세에서 14세 어린이, 청소년 연령층을 중심으로 세상을 변화시킬 새로운 세대를 일으키자는 국제적인 선교 운동이다. 4/14윈도우한국연합은 이런 정신으로 2012년 11월 22일 이를 위해 창립됐으며, 대표회장으로 장순흥 박사(한동대학교 총장), 공동회장으로 김민섭 목사(국제예술문화기구 이사장), 노향모 목사(서울우리교회 담임목사), 서영석 목사(한국어린이전도협회 대표)가 맡고 있으며, 사무총장으로 허종학 장로(분당 할렐루야교회)가 처음부터 사역해 왔다.

기독교학교교육 연구소는 이 땅에 하나님의 교육이 가득한 세상을 꿈꾸면서 △기독교대안학교의 성장과 성숙을 지원하고 △기독교 사립학교의 회복과 갱신을 도우며 △공교육에 기독교적 대안을 제시하며 △교육을 회복시키는 주체로 학부모를 세워가며 △가정과 학교를 연계하는 교회교육을 모색하는 기관으로 2006년에 개소했다. 현재 박은조 목사(은혜샘물교회)가 이사장으로, 박상진 교수(장로회신학대학교)가 소장으로 섬기며 여러 연구위원이 함께 사역하고 있다.

한편 포럼 후원단체는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국민일보, CTS기독교TV, 한국어린이전도협회, 사랑의교회, 뉴욕프라미스교회, 할렐루야교회, 원호프(ONEHOPE KOREA), 국제사랑의봉사단 등이다. 등록비는 2만 원이며 온라인으로 등록(클릭)하면 된다.

다음은 올해 4월 10~11일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제10회 4/14윈도우포럼에서 채택한 비전선언문.

제10회 4/14윈도우포럼 비전선언문

주제: 교회의 가정 세우기(Church’s Building Up of Families)
부제: 성경적 학부모 모델링을 위하여(For Biblical Parental Modeling)

- 우리는 오늘날 한국 교회의 위기가 신앙의 대 잇기 실패에 기인하였음을 인정한다. 
- 우리는 다음세대 자녀들을 살리고 양육하기 위해 교회와 가정의 연계가 필요함을 인식한다. 
- 우리는 어릴 때에 하나님의 자녀가 되도록 도우며 그들이 성경적 세계관으로 자라도록 가르치는 일이 더 이상 이론에만 그치지 않고 실천되어야 함을 믿는다. 
- 우리는 다음세대 자녀들을 양육함에 있어서 부모의 역할이 가장 중요함을 인정한다. 하나님께서 부모가 예수님을 따르는 좋은 모델이 되어 자녀들을 이끌어 주기를 원하신다고 믿는다. 
- 우리는 크리스천 부모, 조부모로서 우리의 자손에게 성경적 모범을 행함으로 보이며 가르치기를 결단한다. 우리는 삶의 패턴의 우선적 순위를 가정에 두고 영적, 정서적 자녀 양육의 시간을 확보하며 가정의 안정과 부부간의 친밀함을 이룰 것을 결단한다.
- 우리는 교회의 다음세대 교육 시스템이 교사 중심에서 부모 중심으로 재편되어야 함을 선언한다. 모든 교회는 가정에서의 제자양육 문화를 촉진하기 위하여 가족 제자화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믿는다. 따라서 교회들이 이러한 변화를 이루기 위하여 그 콘텐츠를 연구, 개발하고 모범 사례를 발굴하며, 실제적인 지침을 제시하며 부모, 조부모들을 훈련시킬 것을 제안한다. 
- 우리는 다음세대 교육의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어야 함에 동의한다. 이에 교회와 가정은 공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기도와 섬김에 힘쓰고, 성경적 학교 교육과 홈스쿨링이 우리의 자녀들에게 성경적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인 것을 인정한다. 
- 우리는 한국 교회에 본 비전 선언문과 다음세대 양육을 위한 교회와 가정의 연계 및 교회의 부모교육 훈련의 필요성과 관련된 자료들을 종합하여 전달하고, 필요시 더 연구하여 다시 보고하기로 한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