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o_ed.jpg
인도에서 이슬람 전용 스마트폰이 등장했다고 중앙 일보는 전했다. 

일상생활에서 이슬람 경전을 암송하는 이슬람 교도를 위해 코란 기능이 기본으로 장착되어져있다. 이랍어로 된 코란을 29개국 언어로 번역할 수 있는 기능이 있음은 물론이다. 여기에 이슬람 창시자 무하마드의 언행록인 하디스까지 모두 스마트폰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은 이슬람 성지인 메카의 위치를 정확하게 표시해준다. 이는 하루 다섯 번씩 메카를 향해 기도하는 무슬림들에게 매우 유용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일생에 한 번은 성지 순례를 하도록 돼 있는 무슬림을 위해 관련 정보도 빼곡히 수록되어져 있다. 

이를 개발한 이유에 대해서 인도 엔막(Enmac) 관계자는 "인도 사회에서 종교는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기술과 종교를 결합한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했다. 인도에서 최초로 시도된 종교의 기술적 활용은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지는 전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6일(현지시간) “인도는 현재 모바일 산업이 가장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국가”라며 이러한 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인도의 핸드폰 사용 인구 8억5000만 명 중 약 1억8000만 명이 이슬람 신자로 추정되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