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 소각 논란으로 전 세계적인 이슈를 만들었던 미국의 도브 월드 아웃리치 센터(Dove World Outreach Center) 테리 존스(Jones) 목사가 코란 소각 행사를 취소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관련기사 "미국 코란 소각 계획 철회, 이슬람측과 합의됐다"
관련기사 "9.11 기념 '코란 소각 퍼포먼스', 미국 내 우려 목소리 높아"
관련기사 “코란 태우는 건 비성경적” NAE, 반이슬람 집회 취소 요청

지난 11일(현지시각) 미 NBC '투데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테리 존스 목사는 이 날 오후 6시로 예정 됐던 코란 소각 계획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9.11 테러 9주년을 맞아 11일을 '국제 코란 소각의 날'(International Burn a Quran Day)로 보내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