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한 교회에서 2022년 부활절예배가 드려졌다.
▲이라크의 한 교회에서 2022년 부활절예배가 드려졌다. ⓒACN

8년 전 이슬람국가(ISIS) 무장세력에 의해 훼손된 이후 처음으로 예배를 위해 문을 연 이라크의 한 기독교 공동체에게 이번 부활절은 매우 특별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이라크 바트나야에 위치한 성 키리아코스 칼데아 가톨릭교회(St Kyriakos's Chaldean Catholic Church)는 2014년 ISIS의 공격을 받았다. 무장세력은 조각상과 제단을 파괴했다. 인근 교회 벽에는 반기독교적인 낙서를 휘갈겼다.

이들이 휘갈긴 낙서 중 하나는 “오, 십자가의 노예들이여, 우리는 당신들을 모두 살해할 것이다... 이 더러운 사람들아, 당신들은 여기에 속하지 않는다”라고 쓰여있다고 CT는 전했다.

지역사회를 지원하는 자선단체 ACN(Aid to the Church in Need)에 따르면, ISIS가 마을에서 손을 뗐을 때 교회는 사실상 완전히 파괴된 상태였다.

바트나야는 ISIS의 표적이 된 니네베 평원(Nineveh Plains)의 기독교 도시와 마을 12곳 중에서 가장 심각하게 피해를 입었다고 CT는 전했다.

ACN은 ISIS가 패배한 후 사람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바트나야에서 주요 복원과 재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 교회와 ‘Chapel of the Immaculate Conception’는 복원을 위해 20만 유로(약 2억 6천9백만원)를 받았다.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지만 2014년 8월 이후 교회에서 처음으로 드리는 부활절 예배를 위해 고난 주간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5백명이 넘는 교인들이 부활절 철야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심 목사는 ACN에 “부활절 예배를 위해 교회를 오게 되어 매우 기뻤다”라며 “우리는 이 예배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고 통로에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장소가 꽉 찼다”라고 했다.

교회 측은 오는 7월까지 복원 작업이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ACN은 교회 외에도 유치원 2곳, 성 오하라 도미니칸 수녀원, 본당 홀, 도서관 및 신부의 집 복원을 돕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