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성경
▲하나님은 평범한 이들의 순종을 보시고 놀라운 능력을 행하셨다. ⓒfragilejames
"넌 안돼!" 사람의 영혼을 급속도로 시들게 하는 말이 있다면 아마 이 한 마디일 것이다. 나는 평생 이 말을 수도 없이 듣고 살았다. 하나님이 가라고 하시는 곳에 가서 그 뜻을 따르고자 할 때 이런 말을 듣는다면, 반드시 정색을 하고 상대방의 태도를 꾸짖어야 한다.

1953년 글라스고 WEC에서 훈련을 받을 때, 성탄절을 전후한 짧은 방학 동안 지낼 만한 곳이 없었다. 요통 때문에 가을 학기 대부분을 침대에서 보내면서 오스왈드 챔버스 목사님의 '주님의 나의 최고봉'을 읽으면서 위로를 받고, 목사님의 아내인 비디 사모님께 감사하다는 편지까지 쓴 적이 있다. 사모님은 한번 찾아오라고 했다. 나는 성탄절 휴가를 댁에서 보내고 1월에 학교로 돌아왔다.

전체 학생이 식사하는 시간에 교장 선생님은 휴가 기간에 어디 갔는지 물었다. 나는 오스왈드 챔버스 목사님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대답했다. 교장 선생님은 "뭐? 자네가? 안 되지!" 나는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 영적 거장의 가족을 쉽게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어느 날 아침 갑자기 일어나서 복음을 배척하는 나라로 떠나는 것이 내게는 이상한 일이 아니다. 왜 안 되겠는가! 나는 평생 그렇게 살았다. 생각해 보면 성경에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득하다. 단순히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겠다고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넌 안돼!"라고 말하더라도 듣지 않고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놀라운 결실을 맺은 사람들, 그들은 우리만큼이나 평범했다. 그러나 그들은 닫힌 문을 여시고 각자에게 필요한 능력을 주시는 하나님을 신뢰했다.

오픈도어 설립자 브라더 앤드류
▲오픈도어 설립자 브라더 앤드류
이집트에 종으로 팔려 간 요셉이 왕국의 이인자가 되었다고? "그래도 넌 안돼!" 모세가 홍해를 갈랐다고? "그래도 넌 안돼!" 양치기 소년 다윗이 조약돌만으로 거인 골리앗을 때려눕혔다고? "그래도 넌 안돼!" 요나가 죄악의 도시 니느웨에 가서 설교 한 번으로 모든 시민을 회개하게 만들었다고? "그래도 넌 안돼!"

그렇다! 그 말이 맞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도우셔서 그들은 불가능을 현실로 만들었다. 우리도 마찬가지이다. 사방의 문이 닫혀 있는 듯 보이지만 그 문들은 백화점 자동문처럼, 닫혀 있는 것처럼 보일 뿐이다. 멀리서 보면 닫혀 있지만 우리가 그 앞으로 걸어가면 문 위에 달린 센서가 우리가 오는 것을 알고 문을 열어준다. 하나님은 우리가 순종하는 마음으로 다가오기를 기다리신다. 우리가 다가가면 하나님께서 문을 열어주시고, 우리는 주님을 섬길 수 있다.

브라더 앤드류(오픈도어 설립자)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