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온라인 모임
ⓒunsplash, pixabay

우리는 지금 마치 비현실 속에 사는 것 같다. 우리 교회가 세워진 후 처음으로, 어제 주일예배 모임이 없었다. 온라인 예배로 대체되었다. 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온라인 예배를 보았다. 그리고 북한을 떠올렸다. 70년 전에 교회들이 문을 닫은 후 아직도 열지 못하는 곳, 우리의 상황은 당분간이지만 북한은 그렇지가 않다. 그래도 이번 사태로 나는 그들과 더 가깝게 연결되는 느낌이 들었다. 하나님께서 이 위기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어떻게 사용하실지 생각해보았다.

국경이 폐쇄되고, 회사들도 계획을 재조정해야 하고, 주가가 폭락하고, 주민은 집에만 있으라는 지시를 받는다. 코로나 바이러스 COVID-19의 영향이 전 세계적으로 점점 더 실감되고 있다. 이 위기가 나쁘기만 한 것일까, 아니면 위장된 축복일 수도 있는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축복이라 부르기에는 너무나 큰 고난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눈으로 보려고 한다면? 하나님의 마음을 우리에게 주시라는 기도를 통해 우리의 생각을 하나님의 생각과 일치시킬 수 있을 것이다. 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의 한 교회 지도자, 황레이 목사님의 말씀을 생각해본다. 그 역시 온라인 예배로 성도들을 인도해아 했고, 그렇게 하고 있다.

레이 목사님은 이렇게 전한다. "우리는 50개 이상의 그룹이 있고 거의 모든 그룹이 인터넷으로 모입니다. 30개가 넘는 그룹이 하루에 2시간씩 인터넷으로 기도하고 서로 나누고 간증하는 시간을 가져요. 전보다 더 자주 모이는 거죠. 물론 모두가 집에 있어야 하니, 전보다 더 시간이 많아져서 가능한 일이죠. 교회에서 모일 때는 일주일에 두 번이었는데. 이제 매일 모이는 겁니다.

우리는 또 연로하신 분들이나 장애가 있는 분들이 이 온라인 모임으로 인해 주님께 감사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어요. 전에는 소외감을 느끼고, 집에 홀로 있어야 할 때 버림받은 느낌이었는데 이제 형제들 사이에 유대감을 더 가지게 되어 점점 더 활발하게 온라인 기도모임에 참여하고 있다고 해요. 우리가 온라인으로 만나서 기도하고 나누고 서로를 돌보는 것은 바이러스도 막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더 오래전, 중국의 전도자 왕명도 목사님의 말씀을 다시 떠올려 본다. 왕 목사님이 소천하시기 몇 년 전에 오픈도어 사역자 론이 만났는데, 목사님은 대뜸 "젊은이, 하나님과 어일게 동행하시오?"라고 물으셨다고 한다. 론이 기도와 성경공부 등 신앙생활을 열거하자 왕 목사님은 장난기 어린 투로 "틀렸소"라고 말씀하셨다. 목사님은 다음날 이 고백을 들려주셨다.

"내가 감옥에 갈 때 60세였어요. 한창 일할 때였지. 잘 알려진 전도자였고, 중국 전역에 전도집회를 하려는 소원을 가지고 있있어. 또 책도 냈고 더 많은 책을 쓸 참이었지. 설교자이니 성경을 더 많이 연구해서 더 많은 설교문을 쓰려고 했고. 그런데 그렇게 주님을 섬기는 대신에 이제 깜깜한 감옥 독방에 앉아 있게 된 거야. 펜도 종이도 없고, 성경도 다 뺏겨서 없고, 복음을 전할 대상도 없는 거야. 내게 그리스도의 일꾼이라는 의미를 주던 모든 것이 없어지고 아무것도 할 일이 없어진 거지...."

왕명도 목사님의 질문 '하나님과 어떻게 동행하는가?'에서 '행함으로의 교회'보다 '존재로서의 교회'를 사회적 거리두기, 자발적 격리 상태인 코로나 위기 속에서 묵상해 본다.<오픈도어선교회>

네덜란드 오픈도어 H형제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