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민들은 현 안보상황에 대해 대체적으로 불안해 하고, 북한 정권에 대해 반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KBS 남북협력기획단이 최근 광복 65주년과 6.15남북정상회담 10주년을 맞아 '2010 국민통일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드러났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최근 안보상황에 대해 78.1%가 "불안하다"고 대답했으며, 북한 정권에 대해 61.8%가 "반감을 느낀다"고 대답했다. 또 "북한이 남한에 대해 어떤 상대라고 인식하는가"란 질문에 대해 '경계 대상'(32.8%) 혹은 '적대 대상'(23.3%) 등 거리감을 느끼고 있는 응답이 56.1%였다.

6.15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성과가 없다"(57.3%)고 대답했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 평가에 대해서도 ‘찬성한다’(49.9%)는 응답과 ‘반대한다’ (50.1%)는 응답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평가는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보다 ‘못한다’(42.6%)고 평가했다.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에 대해서는 ‘무조건 지원’(21.6%)하기보다 ‘조건부로 지원’(64.1%)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금강산관광 사업도 ‘무조건 진행’(15.8%)하기보다 ‘조건부로 진행’(58.6%)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통일문제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76.5%가 "관심을 갖고 있다"(매우관심 27.4% + 대체로 관심 49.1%)고 대답했다. 통일에 대해서는 ‘큰 부담만 없다면 통일이 되는 것이 좋다’(43.0%), ‘반드시 통일이 되어야 한다’(28.0%) 등 통일을 바라는 응답이 71.0% 였다.

다만 응답자들은 통일에 대한 우려 사항으로 ‘남한 주민의 막대한 통일비용 부담’(40.4%)이 가장 많았지만, 통일비용을 세금 형식으로 개인이 부담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8.2%가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

응답자들은 통일을 위한 선결과제로 ‘문화 교류 및 인적 교류’(25.3%)와 ‘경제교류협력’(22.8%)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대답했고, 통일에 도움이 되는 국가에 대해서는 ‘도움이 되는 국가가 없다’는 응답이 40.3%로 가장 많았다.

통일에 대해서는 다수의 응답자가 통일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으며(‘가능하다’ 87.9%, ‘불가능하다’ 12.1%), 그 시기는 ‘11년∼20년 이내’ (35.8%)라고 예측했다.

또 북핵문제에 대해서는 ‘해결이 어려울 것이다’가 58.8%로 많았고, 북핵문제 해결의 돌파구로는 ‘북한의 우선적 핵 포기’가 42.4%로 가장 응답이 많았다. 북핵문제와 개성공단사업과 같은 남북한 경제협력에 대해서는 ‘소규모 경제협력도 연계해야 한다’는 응답이 41.8%로 가장 많았다.

남북교역을 천안함 사건과 연계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소규모 남북교역도 연계해야 한다’는 응답이 39.9%로 가장 많았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KBS 방송문화연구소와 여론조사기관인 엠비존(Mbizon)을 통해 조사됐으며, 전국 20대 이상 성인 남녀 유효표본 1,007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를 통해 8월 2일(월)과 3일(화) 양일간 조사됐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