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y_ed.jpg매년 여름이 되면 주님의 지상명령을 조금이라도 실천하며 경험하고자 여러 모양의 단기 선교를 가는 인원이 미국에서 100만 명, 우리나라에서 10만 명이라고 한다. 특별히 이 중심적인 역할로서 오엠국제선교회는 전 세계에서 매년 200~300개의 단기선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대부분의 단기선교 운영방식은 먼저 한 주간을 말씀과 기도로 시작하고 주변 지역으로 흩어져 다양한 형태로 복음을 전하는 일에 참여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참석자들이 알아서 하는 것이 아니고 맴버케어와 함께 지역을 매우 잘 아는 성숙한 사역자의 지도 아래 이루어진다. 또 프로그램을 위해서 매년 10월부터 모임을 갖고 다음 프로그램이 진행될 때까지 이메일과 화상 통화 등으로 지속적으로 소통한다. 이것은 어떻게 보면 프로그램을 위한 모습 같지만 실제로는 사람을 키우고자 하는 작업들이라 할 수 있다.

금년 3월 방콕 오엠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인준 받은 로렌스 통이 바로 그 증거 중 하나이다. 16살이었던 로렌스는 1974년에 예수님을 영접하고 다음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로고스 선교선에서 봉사한다. 이 청년이 여러 과정의 지도와 멘토링을 통해 오늘의 오엠국제선교회 공동체를 이끌어 갈 사람으로 키워진 것이다.

그래서 죠지 버워와 함께 57년간 동역하며 오엠국제선교회를 시작한 데일로톤 선교사는 제3대 총재 취임사에서 “하나님은 자격을 갖춘 사람을 부르는 것이 아니라, 부르심을 받은 사람이 순종할 때 자격을 갖추어 주신다”고 말하였다. 하나님의 선교에 있어서는 세상적인 조건들과는 다르게 부르심에 순종한 자들을 하나님께서 친히 준비시켜 쓰신다는 이야기이다.

한국오엠도 변화하는 이 시대에 부합하고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젊은 청년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는 생동감 넘치는 현장인 홍대입구 지역으로 본부와 서울지부가 함께 사역의 장을 옮겼다. 이는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라고 하신 말씀을 더 잘 따르고자 함이다.

첫째, 이 지역에 찾아 온 외국인 유학생들과 이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사역을 개발하고자 한다. 둘째, 더 많은 청년들과 대학생들에게 선교를 도전하고 동원하고자 한다. 셋째, 우리의 선교 동역자들을 더 잘 섬기고자 함이다.
2014년 여름에 방문하게 될 로고스 호프(Logos Hope) 오엠국제선교선의 60여개국 400여 선교사들이 이러한 목표들에 동역하게 될 것이다. 이것을 통해서 한국오엠국제선교회는 극동아시아(서울, 북경, 동경, 울란바토르, 블라디보스톡)의 중심이 될 것이고 극동아시아는 여러 방면에서 세계를 이끌어 갈 중심 축이 되리라 믿는다.

김수용 한국오엠국제선교회 대표


한국오엠국제선교회 제공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