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 선교 한국 KWMC KWMA
세계시각 : 
  • 확대
  • 축소
  •  
수니파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가 텔레그램 앱을 통해 여자 포로를 성노예식으로 매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앱에 나온 광고에 따르면, 한 소녀의 사진과 함께 ‘처녀, 12살, 아름다움, 1만 2,500달러(약 1,450만 원)에 곧 팔릴 예정’이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아랍어로 쓰인 이 앱에는 고양이와 무기, 전술용 기어 등 매매에 관해서도 암호화된 대화가 오갔다.

AP통신이 소수 민족인 야지디족 활동가로부터 입수한 앱에 따르면 IS는 포로로 억류한 여성들과 어린이들을 성노예로 다루고 있었다.

페이스북이 소유하고 있는 왓츠앱이나 텔레그램은 비밀 채팅 모드인 종단간 암호화(end-to-end encryption)가 추가돼 있어 운영자가 개인적인 문자내용에 접근할 수 없게 돼 있다.
i1.jpg
IS 대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성노예 여성의 모습. 사진=영국 크리스천투데이
마르쿠스 라 텔레그램 대변인은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IS가 이용하는 공공 채널을 자주 삭제하고 있다”면서 “텔레그램은 중동에서 매우 널리 이용되고 있지만, 불행히도 한계성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매트 스테인펠드 왓츠앱 대변인은 왓츠앱이 인신매매에 이용되는 사실을 참을 수 없다며 “우리는 이러한 행태를 조금도 인내할 수 없으며, 우리의 약관을 위반했다는 증거가 제공될 때 계정을 삭제했다. 사용자들이 이러한 사실을 발견하면 우리에게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했다.

IS가 ‘칼라파 국가’로 선언한 이라크와 시리아 북부에서 최근 영토를 잃어가는 동안 이 조직은 약 3,000명에 달하는 여성들과 소녀를 성노예로 취급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IS는 포로 여성들을 소지품처럼 다루듯이 스마트폰으로 판매하기도 했다.

또 여성들의 사진과 이름을 공개하며 마치 소유주와 같이 이들의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는 여성들이 IS 검문소를 몰래 빠져나가려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IS 대원들은 여성 포로들을 구하려는 밀수업자들을 암살하기도 했다. IS는 2014년 8월 이라크 북부를 장악한 후 야지디족 여성과 어린이 수 천 명을 억류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추천서적

바울의 선교 방법들

(저자 로버트 L. 플러머, 존 마크 테리 CLC)

잠언생활동화 선교지이야기

(저자 밀드레드 마틴 리빙북)
벼랑 끝에 서는 용기
성경 종합 영어
선교신문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 5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35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0.09.16  | 
발행인 : 이종원  |  편집인 : 이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미선
TEL 070-8676-3346  |  FAX 02-6008-4204  |  Copyright ⓒ missionews.co.kr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사업제휴안내  l  회원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l  기사제보  l  편집자에게
선교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