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 선교 한국 KWMC KWMA
세계시각 : 
  • 확대
  • 축소
  •  
미국의 북한인권단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 앞으로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냈다.

15일 북한인권단체 ‘노체인’(No Chain) 미주지부 정광일 대표는 트럼프 당선자에게 대북정책과 관련한 8가지 제언을 담은 공개서한을 작성해 공개했다.

북한 요덕 정치범 수용소 출신의 탈북민이기도 한 정 대표는 서한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는 논의되어야 할 문제 중 하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북한과 관련된 다른 여러 문제 가운데 중요한 문제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인권 문제는 북한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라며 “북한을 다룰 때, 인권 문제는 어떤 접근 방식에서도 가장 전면적이고 중심적인 위치를 차지해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중국이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하는 정책을 멈추도록 압력을 넣어야 하고, 특히 인신매매로 팔려가는 여성 탈북자들의 상황을 강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n1.jpg
정 대표는 또 트럼프 정부에 △북한인권단체의 대북 정보 유입 지원 확대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제재 강화 △김정은의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등의 이행을 위한 유엔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협업 △유럽·아시아 등에 북한 해외 노동자 인권 보호 압력 △제3국 탈북자의 미국 망명과정 촉진 등을 요청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북한의 인권 문제를 다루기 위해 탈북자와 인권 운동가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회의를 워싱턴에서 개최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의 대선 및 평화적인 권력 교체에 대한 소식을 담은 자료를 라디오 방송, 풍선, 드론 등으로 북한에 실어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많이 본 기사
추천서적

바울의 선교 방법들

(저자 로버트 L. 플러머, 존 마크 테리 CLC)

잠언생활동화 선교지이야기

(저자 밀드레드 마틴 리빙북)
벼랑 끝에 서는 용기
성경 종합 영어
선교신문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 5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35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0.09.16  | 
발행인 : 이종원  |  편집인 : 이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미선
TEL 070-8676-3346  |  FAX 02-6008-4204  |  Copyright ⓒ missionews.co.kr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사업제휴안내  l  회원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l  기사제보  l  편집자에게
선교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